::: [런던1존 런더너 민박] 작은 이익보다는 항상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합니다. :::
홈으로 런더너에 문의하기 런더너에 문의하기
민박소개
런더너 소개



Home > 런더너 소개
런더너 소개
작은 이익보다는 항상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는 런더너 민박 입니다.
좋은 쉼터가 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런더너의 모습을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.
연락처 (한국에서 전화하실때) : (44) 20-7582-7307 | (핸드폰) (44) 797-319-0529
연락처 (영국에 도착후) : 020-7582-7307 | (핸드폰) 0797-319-0529

  

        “작은 이익보다는 항상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합니다”


  안녕하세요,런더너 입니다.

 런더너는 여름 한 철 잠깐 만들어 졌다가 사라지는 곳이 아닙니다.

 해마다 여행철 잠시 생겼다 사라지는 많은 민박집들처럼 저가 출혈 경쟁과 과장된 광고를 하지는 않겠습니다.

 다만 정성과 편안함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.


 런더너는 1997년부터 런던에서 생활하는 영국 시민권자 가족이 운영하는, 런던을 방문하시는 분들과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 가는 곳 입니다. (Since 2002).(요즘 유럽에서 조선족분들이 민박운영을 많이 하셔서 그런지, 예약시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말씀 드립니다.경기도 여주에서 태어나 서울 미동 초등학교,환일중학교,양정 고등학교를 나온 한국사람 맞습니다~ ^^)

 런더너의 지난 시간들은 Daum 런더너 카페 http://cafe.daum.net/londonerminbak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.

 많은 런던의  민박 카페중 오랜 전통을 만들어 나가고 있으며,Daum의 런던 민박 카페중 최다 회원 보유를 통해서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
 런더너는 시내 중심인 1존 Vauxhall 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역에서 국회 의사당,런던 아이까지는 도보 15분,시내 중심지인 트라팔가 광장 및 피카디리 서커스,옥스포드 서커스등 주요 시내 관광지 까지는 버스나 전철로 15분 이내 거리 입니다.

 렌트한 집이 아닌 저희 소유의 집에서 저희 가족이 거주하며 총 12명 정원의 작은 규모로 운영되고 있으며 집에서 1분 거리에 은은한 향의 라벤다 숲이 있는 Vauxhall Park가 있습니다.공원과 템즈 강변을 산책 하시며 진정한 Londoner 의 기분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.

 인터넷 사용(무선 가능) 및 무료 세탁,그리고 정성으로 소문난 런더너의 한식 아침 식사와 저녁식사가 제공되며 Wood floor,정수기 설치,모든 침대 스프링 메트리스가 아닌 메모리폼 메트리스 사용 등 더 나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.

 오랜 영국 생활의 경험으로 여행 안내 및 영국 유학등 풍성한 영국 정보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.

 좋은 쉼터가 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런더너의 모습을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.

 감사합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런더너 드림

 

         식사   아침 한식제공,저녁 신라면등과 밥,김치 제공
         인터넷  무선 인터넷 사용 가능
         세탁   무료
         침대

  모든 방 2층 침대및 더블침대 메모리폼 메트리스

       욕실+화장실    1층과 2층 각 1개씩

 

 런더너 연락처

 한국에서 전화 하실때
    (휴대폰)      +44-797-319-0529  카카오톡 아이디 londonerjk
    (집전화)      +44-20-7582-7307

 영국에서 전화 하실때
     (Mobile)     0797-319-0529
     (Home)      020-7582-7307

 email     juneandranee@hanmail.net 

 Homepage 다음 카페   http://www.londoner.kr/     http://cafe.daum.net/londonerminbk 




  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GGAMBO